특허청, 상품형태모방 관련 ‘부정경쟁행위’ 증가에 적극 대응
특허청, 상품형태모방 관련 ‘부정경쟁행위’ 증가에 적극 대응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6.2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특허청
제공:특허청

특허청은 “갈수록 늘어나는 상품형태모방 관련 ‘부정경쟁행위’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22일 전했다.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명품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상황을 이용해 일부 가죽 공방에서는 명품을 모방하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이들 공방에서는 명품의 형태를 모방해 완성한 짝퉁 가방을 광고하면서 수강생들이 직접 제작해보는 강좌를 운영하거나 반조립 형태의 조립키트를 판매해 수익을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행위는 부정경쟁방지법에 위반될 가능성이 클 뿐만 아니라 상표법, 디자인보호법에도 저촉될 소지가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부정경쟁방지법에 위반된다고 판단되면 시정권고를 받을 수도 있고 기소되는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라는 형사처벌에 처해질 수도 있다.

특허청 부정경쟁행위 신고센터에 접수되는 신고유형을 보면 상품형태모방 및 아이디어 탈취가 다수로 나타났다.

한편 신고인 유형별로는 소상공인인 중소기업·개인이 전체 신고건의 85%를 점하고 있어 상품형태모방·아이디어탈취 등에 대한 행정조사제도는 경제적 약자를 위한 유용한 권리구제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것이 특허청의 자체적 평가다.

특허청 산업재산조사과 최대순 과장은 “최근 코로나 및 명품 선호 증가로 건전한 거래질서를 교란하는 상품형태모방 행위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상품형태모방은 다른 사람이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 개발해 놓은 상품의 유명세에 무임승차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특허청은 상품형태모방 등 부정경쟁행위에 대해 엄정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