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롤러블 OLED' 만든 김인주 팀장 올해 '발명왕' 수상
LG '롤러블 OLED' 만든 김인주 팀장 올해 '발명왕' 수상
  • 구교현 기자
  • 승인 2020.06.2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주최로 24일 열린 '제55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올해의 발명왕'으로 선정된 김인주 LG디스플레이 팀장과 '롤러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제공:LG디스플레이)
특허청 주최로 24일 열린 '제55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올해의 발명왕'으로 선정된 김인주 LG디스플레이 팀장과 '롤러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제공:LG디스플레이)

올해 최고의 발명왕은 화면을 동그랗게 말아서 쓸 수 있는 '롤러블(rollable)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패널을 개발한 LG디스플레이의 엔지니어에게 돌아갔다.

LG디스플레이는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특허청이 주최하고 발명진흥회과 주관하는 '제55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김인주 올레드 TV기구설계 2팀장이 발명왕 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발명과 과학기술 개발을 통해 산업발전, 국가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한 단 1명의 발명가를 선정해 수여하는 상으로 엔지니어들에게 영예로 꼽힌다.

김 팀장은 2019년 LG전자가 선보인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개발 초기단계부터 주도적으로 참여해 성공적으로 제품 개발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팀장은 개발 과정에서 초박형 글래스 제작기술을 적용하고 설계 단계부터 올레드 기판의 롤러블 구현이 용이하도록 다양한 회로 부품을 통합하고 소형화하는 등 총 54건의 특허권을 확보하며 33건을 해외출원하는 성과도 올렸다.

LG디스플레이의 롤러블 올레드 TV 패널은 국제가전전시회(CES)에서 '최고혁신상'을 비롯해 '2019년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받는 등 국내외에서 100여개 트로피를 수상했다.

1999년 LG에 입사해 21년간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에 매진해온 김 팀장은 "롤러블 올레드 TV는 디스플레이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많은 분야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