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요식업 관련 상표출원 증가 추세
특허청, 요식업 관련 상표출원 증가 추세
  • 구교현 기자
  • 승인 2020.07.2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최근 요식업 사업과 관련하여 상표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지난 2016년 약 17,000건이던 요식업 관련 상표출원이 지난해인 2019년에는 약 19,000여 건으로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10,000여 건이 출원되어 증가 흐름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사정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요식업에 대한 출원이 증가한 요인으로는 재택근무와 원격수업 등으로 비대면 배송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날로 커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는 7월 3일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5월 배달음식 등 음식서비스에 대한 증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77.5% 급증한 것에서도 알 수 있다. 
    
한편, 중복을 맞이하여 요식업 중에서 ‘삼계탕’이 결합된 상표출원건수 및 등록건수 모두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원건수는 2017년에 50건 이었던 것이 2018년 80건(37.5%), 2019년 99건(20%)으로 증가했고 등록건수도 2017년 32건, 2018년 49건(34.7%), 2019년 77건(36.3%)으로 매년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극도의 경기침체 상황에도 불구하고 요식업에 대한 상표출원의 증가는 자영업자 및 기업들의 불황극복을 위한 대응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며 “점차 증가하는 온라인 외식산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상표권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