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중기부, 실감미디어 스타트업 공모전 개최
LGU+·중기부, 실감미디어 스타트업 공모전 개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8.2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함께 실감미디어 서비스 스타트업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제공:LGU+)
LG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함께 실감미디어 서비스 스타트업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제공:LGU+)

LG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손잡고 정보통신기술(ICT) 스타트업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실감미디어 서비스 스타트업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대기업이 과제를 제시하고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새로운 협업 프로젝트 '연결의 힘, 디지털 드림 9'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실감미디어' 분야 과제 제공 기업으로 선정된 LG유플러스는 프로야구 중계 서비스 'U+프로야구'의 생동감과 현장감 극대화 방안을 공모전 과제로 냈다.

앞서 10% 관중 입장을 허용했던 국내 프로야구는 코로나19의 서울 및 수도권 지역감염 확산에 따라 다시 무관중 경기로 진행 중이다.

LG유플러스 측은 "중계방송이 스포츠 관람의 유일한 수단이 되며 몰입감을 위한 기술 수요 및 필요성 증대로 과제를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모전의 세부 과제는 야구 중계 영상에 타구 궤적 등 부가 데이터 제공, 프로야구 생중계 시 언택트(비대면) 응원 등 커뮤니티 구현, 줌인(zoom-in) 8K 서비스 화질 개선 방안 등이다.

공모전은 아이디어 평가, 과제 적합성과 기술 실현가능성, 과제 고도화 기간(최대 2개월) 총 3단계의 평가로 진행된다. 3단계 과정 중에는 LG유플러스 개발부서 및 대학, 연구소의 컨설팅과 멘토링이 제공되며 오는 11월에는 데모데이를 열고 최종 3개 팀을 가린다.

LG유플러스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U+프로야구 내 상용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스타트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스타트업에는 야구 중계에 실감미디어 기술이 발굴, 적용될 수 있도록 LG유플러스의 AI영상분석, 고화질 영상전송 기술 등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공모전 참가를 희망하는 스타트업은 오는 27일까지 K-Startup 창업지원포털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실제 사업화에 성공한 스타트업 대상으로는 최대 1억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