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빠르게 측정"...UNIST, 공기 중 바이러스 감지 기술 개발
"코로나 바이러스 빠르게 측정"...UNIST, 공기 중 바이러스 감지 기술 개발
  • 구교현 기자
  • 승인 2020.08.3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러스 감지 시스템의 구조와 실험 모식도(제공:울산과학기술원)
바이러스 감지 시스템의 구조와 실험 모식도(제공:울산과학기술원)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코로나 바이러스 등 공기 중에 있는 바이러스 양을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장재성 기계공학과 교수팀은 전기장을 이용해 공기 중 바이러스를 채집하고 그 양을 측정할 수 있는 '종이 센서 키트'로 구성된 바이러스 검출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통해 비말뿐 아니라 1㎛(미크론·100만 분의 1m) 미만의 작은 바이러스 입자도 효과적으로 채집할 수 있고,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면역센서를 이용하는 만큼 진단 속도가 빠르다고 연구진은 설명한다.

또 바이러스 입자가 전하를 띠게 만들어 전기적으로 끌어당기는 방식으로 채집, 바이러스를 훼손시키지 않는 만큼 측정 정확도가 높다. 공기 바이러스의 채집은 보통 진공청소기처럼 공기를 빨아들여서 그 속에 있는 바이러스를 모으는 식인데, 이 방식을 쓸 경우 채집 가능한 입자 크기에 한계가 있고 채집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손상된다.

연구팀은 개발한 시스템을 이용해 코로나 바이러스와 비슷한 크기와 구조, 똑같은 외피(바이러스의 껍질)를 지닌 A형 독감 바이러스를 측정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환경공학 분야 저널 '환경과학기술(Environmental Science & Technology)'에 이달 24일자로 온라인 게재됐다. 연구수행은 한국연구재단(NRF)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장재성 교수는 "이번 연구는 비록 신종인플루엔자 바이러스(H1N1)에 대해서만 이뤄졌지만,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사용 가능하다"며 "현재 더 많은 공기를 뽑아들 일 수 있는 농축 장치에 관한 연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