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2020년 산학연구과제 우수발명' 포상
SK하이닉스, '2020년 산학연구과제 우수발명' 포상
  • 최영아 기자
  • 승인 2020.11.0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SK하이닉스 산학연구과제 우수발명 포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영재 서강대 교수(제공:SK하이닉스)
제8회 SK하이닉스 산학연구과제 우수발명 포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영재 서강대 교수(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제8회 산학연구과제 우수발명 포상을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최우수상은 김영재 서강대학교 교수, 우수상은 문재균 KAIST 교수, 장려상은 장영민 국민대 교수, 최재혁 성균관대 교수, 조성환 KAIST 교수가 각각 받는다.

김영재 서강대 교수는 '키밸류(Key-Value) 기반 데이터 저장 장치 특허'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기술을 사용하면 데이터베이스의 특정 행을 빠르게 식별하고 접근할 수 있어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의 데이터 처리 속도가 빨라지고 자원 소모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SK하이닉스는 설명했다.

김진국 미래기술연구원 부사장은 축하 영상을 통해 "산학협력 활동을 통해서 교수님들과 학생들의 연구에 대한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수한 연구성과와 특허가 지속적으로 창출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격려했다.

SK하이닉스는 산학협력 대학교가 연구과제 수행과정에서 출원한 특허 중 우수특허를 선별, 연구자의 사기를 북돋우고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2013년부터 매년 포상식을 열고 있다.

한편,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SK하이닉스 구성원들이 수상자를 직접 찾아가 상패를 전하는 방식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