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발명교육센터 운영...현대화 지원사업도 병행
특허청, 발명교육센터 운영...현대화 지원사업도 병행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1.2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특허청
제공:특허청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올해 발명교육센터 운영 및 현대화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특허청에 따르면 지역청소년을 대상으로 발명교육을 제공하고자 ‘207개 발명교육센터 운영’과 교육취약계층까지 발명교육 확대를 위한 ‘찾아가는 발명체험교실’을 추진한다.

발명교육센터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발명교육센터 현대화 지원사업도 올해 새롭게 시작한다.
  
현대화 지원사업은 국민들이 직접 투표하는 ‘국민참여예산’ 제도를 통해 반영됐다. 설치 후 오랜 기간이 경과한 발명교육센터는 시설이 낡고, 드론과 3D 프린터 같은 최신 기자재도 갖추지 못해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 개선 필요가 시급한 상황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덕분이다.

현대화 지원을 희망하는 시·도 교육청 및 발명교육센터는 3월 26일까지 신청서(특허청‧한국발명진흥회 누리집 참조)를 제출하면 된다. 신청된 기관에 대해 서면심사, 현장실사 및 전문가 심사를 통해 10곳 이상의 현대화 지원대상을 선정한다. 설치 후 10년 이상 경과되었거나 교육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을 위주로 추진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에 선정되면 리모델링뿐만 아니라 코딩‧3D모델링, 로봇, 아두이노 등의 최신 기자재 도입도 지원한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학생들과 원격으로 소통할 수 있는 비대면 교육인프라 구축도 지원한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우리사회가 디지털경제로 빠르게 전환됨에 따라 발명교육도 최첨단 기술의 활용을 기반으로 실생활에 적용할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진화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최신 발명교육 환경 조성을 계속 확대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