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실내 운동기구 출원 증가 추세
특허청, 실내 운동기구 출원 증가 추세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4.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특허청
제공:특허청

5일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실내 운동기구 관련 특허는 20년에 530건이 출원되어, ’19년보다 100건 이상 증가했다.

특히,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는 11년부터 ’17년까지 매년 20건 안팎에서, ’18년 60건, ’19년 82건으로 출원이 3∼4배 증가하다가, ’20년에 142건으로 7배 이상 대폭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다중 운동시설의 이용이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운동을 통해 건강을 지키려는 관심이 높아져, 이와 관련한 출원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11년 이후, 기술 분류별 국내 출원동향을 살펴보면, 다른 분류들에 비해 근육/관절 운동기구, 제어/관리 시스템의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 출원이 ’20년에 크게 증가했다.

이는 집에서 쉽게 다룰 수 있는 소형 근육‧근력 강화기구와 개인 맞춤형 운동 프로그램과 같이 코로나19 대유행에 대응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 제품의 수요에 맞추어 특허출원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11년 이후, 출원인별로 살펴보면, 전체 출원 3,845건 중 외국인 출원은 260건(6.8%)인 반면, 개인 및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내국인 출원은 3,585건(93.2%)으로 출원의 대부분을 내국인이 차지하고 있다.

특히, ’20년 실내 운동기구 출원 530건 중 내국인이 523건(98.7%)을 출원했다.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 142건은 모두 내국인이 출원하여 이 분야에 대한 국민의 시대적 관심을 반영하고 있다.

김주식 특허청 생활용품심사과 심사관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홈트 관련 세계시장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우리 기업이 수출 증대를 통해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기술개발과 동시에 특허, 디자인, 상표 등 해외 지재권 선점을 위한 출원전략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