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과학원, 고추나무 새순 면역력 조절 기능 발견...특허 출원
산림과학원, 고추나무 새순 면역력 조절 기능 발견...특허 출원
  • 구교현 기자
  • 승인 2021.04.0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추나무
고추나무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안동대학교 정진부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진행한 결과 고추나무 새순이 정상적인 조건에서는 면역력을 강화하며, 과도한 면역반응 조건에서는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6일 밝혔다.

고추나무는 우리나라 전국 산지에서 자생하며 이름은 고춧잎과 닮은 것에서 유래했다. 뿌리와 열매는 작고유라는 약재로 마른기침과 해산 후 어혈에 효과가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5일 '고추나무 추출물을 포함하는 면역 증진 및 조절용 조성물'이라는 특허로 출원됐다.

공동연구를 수행한 정진부 안동대학교 교수는 "고추나무 새순의 인체 항상성 유리를 위한 면역시스템 조절 기능은 기능성 식품으로 개발가치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손호준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 박사는 "임업농가와 산업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대량생산 연구와 원료소재 표준화 연구도 함께 수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