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골목경제지원센터' 운영..."민생경제 되살린다"
금천구, '골목경제지원센터' 운영..."민생경제 되살린다"
  • 구교현 기자
  • 승인 2021.05.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경제지원센터 운영 개시(제공:금천구)
골목경제지원센터 운영 개시(제공:금천구)

서울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얼어붙은 민생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오는 31일 구청 1층 피아노홀에서 '2021년 금천구 골목경제지원센터' 운영을 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2021년 금천구 골목경제지원센터'는 코로나19 대응 '금천구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폐업지원금'과 함께 '시·구 협력 민생경제대책 사업'을 중점 운영한다.

지난해 3월 22일부터 올해 5월 23일 사이에 폐업한 금천구 소재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소상공인에게 50만원을 현금으로 지원한다. 폐업일전 90일 이상 영업행위를 해야 하며 일반 업종은 제외된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5월 31일부터 7월 30일까지 금천구청 1층 골목경제지원센터로 방문 신청하거나 팩스 또는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접수 첫째 주는 공적마스크와 마찬가지로 5부제가 적용된다. 대표자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이면 화요일, 3·8이면 수요일, 4·9면 목요일, 5·0이면 금요일에 신청 가능하다. 둘째 주부터는 5부제 적용 없이 자유롭게 신청 가능하다.

방문 시 폐업사실증명원, 소상공인 확인서, 신분증, 통장사본 등을 지참해야한다.

구는 신속한 지원을 위해 신청일로부터 1주일 이내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결정 결과에 이의가 있는 소상공인은 통보일로부터 7일 이내에 이의신청서를 '금천구 골목경제지원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올해도 소상공인들이 골목경제지원센터를 통해 다양한 혜택을 빈틈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운영과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