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방지 위한 마스크 관련 기술 특허 출원 증가
환경오염 방지 위한 마스크 관련 기술 특허 출원 증가
  • 구교현 기자
  • 승인 2021.06.0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특허청
제공:특허청

코로나19 대유행의 영향으로 마스크 소비량이 크게 증가한 가운데, 마스크로 인한 환경오염을 방지하려는 목적의 특허출원 건수가 지난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버려진 마스크(폐마스크)는 쓰레기종량제 봉투에 투입돼 일반 쓰레기와 함께 매립 또는 소각되는데, 주원료가 폴리프로필렌인 폐마스크는 썩는데 450년 걸린다.

9일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마스크 관련 기술에 대한 특허출원 건수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20년에 112건으로, 이전 수준(1~13건/년)에 비해 비약적으로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폐마스크 배출량이 크게 늘면서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기술적 해결방안을 찾고자 하는 노력의 결과이다.

최근 10년간(‘11~’20년) 환경오염 방지 측면에서 특허 출원된 마스크 관련 기술은 총 143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별 출원비중을 살펴보면, 생분해성 소재 14건(10%), 다회용 마스크 104건(73%), 폐마스크 수거‧처리 21건(15%), 폐마스크 재활용 4건(3%)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11~’20년 출원인별 동향을 살펴보면, 개인(71.3%), 기업(27.3%) 대학‧연구소(1.4%) 순으로, 개인의 출원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이진욱 특허청 환경기술심사팀 심사관은 "생활발명 영역이니만큼 모두가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낼 필요가 있다"며 "폐마스크 관련 기술이 폐기물 절감, 재활용, 에너지화 기술과 직접 관련된 이유로 우선심사를 신청하는 경우 신속한 심사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