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직원권익보호관 도입...전문가 이현주 박사 영입
기업은행, 직원권익보호관 도입...전문가 이현주 박사 영입
  • 최영아 기자
  • 승인 2021.07.1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주 기업은행 직원권익보호관(제공:IBK기업은행)
이현주 기업은행 직원권익보호관(제공: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직원권익보호관(Ethics Officer, EO)을 도입, 초대 보호관에 이현주 심리학 박사를 영입해 임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직원권익보호관은 기준 윤리경영을 담당하는 준법감시인 역할과 별도로 직원 고충 상담, 윤리 신고 접수, 피해자 보호 등의 직원권익 보호를 위한 업무를 총괄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윤종원 은행장이 IMF 상임이사로 재직 시 눈여겨본 IMF의 'Ethics Officer' 제도를 기업은행에 맞춰 신설한 직책으로 은행장 직속으로 운영된다"고 전했다.

직원권익보호관에 임명된 이현주 전 한국인성컨설팅 이사는 약 27년 경력의 임상심리학 박사로 삼성전자, 넥슨, 안랩, 정부기관 등에서 고충 상담 업무를 해왔다. 기업은행 측은 "이 보호관은 개인적 갈등부터 성희롱, 직장 내 괴롭힘, 정신과적질환 등 여러 상황을 내담자의 입장에서 수용하고 일관적인 원칙을 적용해 직원권익보호관에 적합한 인재라는 평가"라고 설명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조직 내 직위와 관계없이 기업은행 직원이라면 누구나 2차 피해 걱정 없이 상담하고 도움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