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침하·지진 동시에 대비 가능한 PSS 내진 지하연속벽 공법 개발
한화건설, 침하·지진 동시에 대비 가능한 PSS 내진 지하연속벽 공법 개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7.2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한화건설
제공:한화건설

한화건설이 지하연속벽(Slurry wall)의 패널간 연속성을 확보해 지진에 저항 할 수 있는 'PSS(Pilaster Jointed Slurry wall System) 내진 지하연속벽 공법'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지하연속벽은 차수 효과가 우수하고 공사 소음이 적을 뿐만 아닐 지반 침하방지에 효과적이여서 도심지 공사에 주로 사용됐다.

지난 2017년 포항지진 이후 지하건축물에 대한 내진설계가 의무화 되는 등 건설사들의 내진공법 개선 노력은 필수가 됐다.

하지만 내진성능 확보에 대한 논란 때문에 지반 침하가 우려되는 공사에서 조차 기피되거나 내부에 내진보강 벽체를 이중으로 설치하는 비경제적인 방법으로 시공되곤 했다.

한화건설은 그동안 CWS엔지니어링, 범양이엔씨와 공동으로 지하 구조물의 내진보강 공법에 대한 개발을 꾸준히 진행했다.

이번에 개발한 PSS공법은 벽체기둥(Pilaster)을 패널간 연결부에 설치함으로써 지하연속벽의 내진성능을 확보하는 방법이다. 시공된 벽체기둥과 지하연속벽이 일체화돼 지진으로부터 구조물의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

기존에 개발 중인 공법들과 달리 지하연속벽 형성시 패널간 연결부에 별도의 추가 가설부재 설치가 필요없어 공사기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또 지중 공사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품질확보 문제와 공사비 상승 문제를 개선했다.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이번 PSS공법 개발을 통해 기존 지하연속벽 공법의 장점을 활용하면서도 내진성능이 확보된 안전한 건축물을 만들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개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화건설의 기술력으로 급변하는 건설시장과 사회의 요구에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