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업계 최초 카본 트러스트 '환경발자국' 인증
삼성전기, 업계 최초 카본 트러스트 '환경발자국' 인증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8.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기 수원사업장 전경(제공:삼성전기)
삼성전기 수원사업장 전경(제공:삼성전기)

삼성전기는 3일 영국 카본 트러스트로부터 MLCC(적층세라믹캐피시터)와 반도체 패키지기판 업계 최초로 탄소 발자국과 물 발자국 인증을 동시 획득했다고 3일 밝혔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기후 변화 대응과 탄소 감축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기관으로 전 세계 기업,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탄소·물·폐기물 등의 '환경발자국 인증' 사업을 한다.

'탄소 발자국'과 '물 발자국'은 제품의 제조 전부터 생산까지 발생하는 탄소와 물 배출량을 산정해 기후변화에 대해 선제적인 대응을 잘하고 있다는 공식 인증이다.

삼성전기는 MLCC와 기판의 원·부자재 가공부터 제품 제조까지 모든 과정에서 탄소 배출량 및 물 사용량 등의 환경적 영향을 평가 받아 국제 심사 기준인 PA2050, ISO14046을 통과해 '탄소 발자국', '물 발자국'을 받았다.

삼성전기는 설비운영 최적화 및 자원 효율성을 높여 물 사용량과 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하고 있다. 특히 고효율 에너지 절감설비 도입, 설비가 작동하지 않을 때 대기모드(Sleep 모드)로 전환 등 공정개선 활동을 통해 탄소 배출량을 절감했다.

또한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농축수를 다른 설비에서 재이용해 물 사용량을 줄였으며, 해외사업장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제 3자 검증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활동을 펼쳐왔다.

삼성전기의 MLCC와 반도체 패키지기판은 지난 6월 국내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도 탄소 발자국과 물 발자국을 인증받기도 했다.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은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안정적 수익(Profit), 사회 구성원의 행복 추구(People), 환경적 책임의 실현(Planet)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삼성전기는 기후변화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경영, 사회책임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