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한은 디지털화폐 사업 참여한다"
삼성전자, "한은 디지털화폐 사업 참여한다"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8.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

삼성전자와 삼성SDS의 자회사인 에스코어가 한국은행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사업에 참여한다.

4일 그라운드X(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 컨소시엄에 참여한 심준식 블록체인 대표는 한은 CBDC사업과 관련한 미국 포브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은 CBDC사업에서) 삼성SDS와 KPMG가 자문을 맡는다"고 밝혔다. 이는 삼성SDS의 자회사인 에스코어가 참여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은 등에 따르면 에스코어와 함께 삼성전자도 국내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는 모바일인 '갤럭시'에서 인터넷 연결없이 CBDC가 사용될 수 있는지 실험하기 위해 참여한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한은 CBDC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그라운드X 컨소시엄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그라운드X 컨소시엄에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 미국 이더리움 인프라 개발기업인 컨센시스, 온더, 핀테크 솔루션 기업 코나이 등에 이어 참여하고 있다.

그라운드X는 지난달 21일 한은과 CBDC 연구용역 사업을 체결한 바 있다. 한은은 그라운드X와 함께 CBDC 플랫폼을 조성한 뒤 발행, 유통, 환수 등 기본 기능을 포함한 오프라인 결제, 디지털예술품 구매 등 확장 기능을 기술적으로 검증할 계획이다. 본격적인 연구용역은 이달 23일부터 착수해서 약 10개원 동안 진행한다. 한은은 올해 말까지 1단계 실험을 완료하고, 내년 6월까지 2단계 시험을 마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