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박훈철 건국대 교수 선정
과기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박훈철 건국대 교수 선정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8.0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훈철 건국대 스마트운행체공학과 교수(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훈철 건국대 스마트운행체공학과 교수(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8월 수상자로 건국대학교 스마트운행체공학과의 박훈철 교수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박 교수가 장애물과 충돌해도 추락하지 않는 장수풍뎅이의 날개와 비행 원리를 규명하고, 이를 모방한 날개짓 비행로봇을 개발했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우주 저밀도대기에서 비행 가능한 미래 항공우주기술의 기반을 마련한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낮은 대기 밀도에서 비행이 가능한 곤충 모방 로봇을 개발하려는 시도가 많았지만, 새와 달리 꼬리날개가 없는 곤충의 비행방법은 기술적 구현이 어려워 장시간 비행에 성공한 사례가 드물었다.

뒷날개 중간을 접었다 펼쳐서 비행하는 풍뎅이는 충돌에도 안정적인 비행이 가능하지만, 뒷날개가 완전히 펼쳐지는 과정이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

박 교수는 초고속 카메라 촬영으로 장수풍뎅이의 뒷날개가 처음 날개짓으로 발생하는 공기력과 관성력으로 완전히 펼쳐지는 사실을 밝혔다. 또한, 비행 중에 장애물 충돌로 뒷날개가 접히더라도 중앙부의 충돌 에너지 흡수로 짧은 시간 안에 다시 펼쳐져서 안정된 비행을 계속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박 교수팀은 이 원리를 적용해 날개에 충돌 에너지 흡수 장치를 부착한 곤충 모방 날갯짓 비행로봇 'KU비틀'을 개발해, 날개가 장애물과 충돌할 경우 날개가 접히면서 충격을 완화하고, 다시 펼쳐져서 비행하는 방식을 입증했다.

연구결과는 2020년 12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ience)에 게재됐다.

박훈철 교수는 "장수풍뎅이 날개의 충돌 에너지 흡수 원리를 규명하고, 이를 독자적 기술로 구현한 데 의의가 있다"며 "저밀도 대기 비행이 가능하고 좀 더 비행효율이 높은 곤충 모방 비행로곳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