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 플랫폼 '알라딘마켓'으로 사업확장
알라딘, 중고 플랫폼 '알라딘마켓'으로 사업확장
  • 최영아 기자
  • 승인 2021.09.29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이 대면은 기본, 지정 택배사를 통한 전국 배송 거래가 가능한 중고 거래 전문 플랫폼 ‘알라딘마켓’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알라딘은 1999년 오픈한 22년 차 온라인 서점으로, 2008년에는 온라인에서 중고 도서 매입 판매 및 회원 간 거래를 할 수 있는 중고 샵 서비스를, 2011년에는 오프라인에서 만날 수 있는 중고 도서 전용 매장을 열었으며, 현재 서울, 부산, 광주, 대전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46개 직영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알라딘마켓은 13년간 중고 도서 서비스 및 온라인 전자상거래를 운영해온 알라딘의 노하우가 집약된 중고 거래 전문 플랫폼이다. 도서 이외에도 다양한 상품들을 거래할 수 있다.

최근에는 활성화돼 있는 대면 거래는 물론, 사기 거래로 문제가 되고 있는 배송 거래에 알라딘 13년의 중고 안전 거래(에스크로) 노하우를 담아 우리 동네뿐만 아니라 전국 단위의 비대면 거래를, 사기당할 염려 없이 간편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초점을 맞췄다. 택배나 퀵·화물 운송의 경우 지정된 택배 업체나 운송사를 통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크기와 무게만 선택하면 비용 확인 및 운송 예약, 결제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또한 모든 결제는 100% 에스크로 기반의 안전 결제로 진행돼 사기 위험을 낮췄다. 대면 거래 시 현금을 준비해 가져갈 필요 없이 사이트에서 미리 결제해둘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신용카드는 물론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토스 등 국내 메이저 간편 결제사들과도 제휴가 돼 있어 고객이 주로 이용하는 결제 수단으로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다. 


알라딘마켓은 ‘이상 거래 탐지 시스템’을 도입, 비정상적인 거래 행위의 로직을 파악해 실시간으로 구매자에게 알려주는 기능을 탑재했다. 여기에 비대면 거래 시 상품 발송 직전 영상으로 최종 상태를 증명하는 ‘굿바이 동영상’ 서비스도 최초로 도입해 고객 간의 분쟁 소지를 낮출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