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출입물류 애로 해소 위한 지원 다각화 추진
정부, 수출입물류 애로 해소 위한 지원 다각화 추진
  • 홍석범 기자
  • 승인 2021.10.12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복 및 운임 지원과 더불어 현지 내륙운송 및 물류창고 지원 
장기운송계약 확대, 표준운송계약서 개선 등 상생형 물류생태계 조성 지원

정부는 오늘(12일) 3차 ‘수출입물류 비상대응 전담반(TF)’ 회의를 개최하고, 물류 글로벌 동향과 추가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동안 정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수출입물류 상황에 대응해 북미향 선박 투입, 중소화주 전용 선복(적재공간) 배정, 물류비 및 금융 지원 등 수출기업의 물류애로 해소에 노력해 오고 있었다.

그러나 글로벌 물동량 증가, 미국‧유럽 등 항만 하역‧트럭기사 인력 부족 등으로 현지 항만과 내륙운송 적체가 쉽게 풀리지 않고 있고, 연쇄적으로 국내 물류 차질로 이어져 최근 국내‧외 내륙 운송비, 창고 보관비 상승 등 수출기업의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물류 비상대응 TF는 해외물류거점 제공, 현지 내륙운송 지원, 화물기 운송 확대 등 다각적인 물류 지원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현지 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을 위해 부산항만공사와 KOTRA는 10~20% 낮은 비용으로 화물을 보관할 수 있는  공동물류센터를 해외 물류 수요가 높은 곳에 조기에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우정사업본부와 현지 물류기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중소화주대상 해상운송과 현지물류(트럭 등)를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 내륙운송 수단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10월에 출항하는 미주 서안향 선박부터 적용되며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지역 우체국 및 고비즈코리아에서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제도적으로는 수출입물류 생태계의 위기 대응력 강화, 선‧화주 상생을 위한 물류시스템 구축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장기운송계약 확대, 표준운송계약서 개선 및 활용률 제고 등을 신속히 추진해 해상운임 변동 리스크에 대한 대응을 지원하고, 통합물류정보 플랫폼을 정비해 선박 입출항, 항만작업 현황 등에 대한 선‧화주간 정보 비대칭성 문제를 적극 해소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