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중앙로 지하상가에서 배달·바리스타 로봇 실증
대전시, 중앙로 지하상가에서 배달·바리스타 로봇 실증
  • 홍석범 기자
  • 승인 2021.10.1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에서 서비로봇이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대전시)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에서 서비로봇이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대전시)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를 찾는다면 배달은 물론 방역과 커피를 내리는 로봇까지 만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와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는 13일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대전시 선화동)에서 지역상인들과 로봇기업 및 지역 국회의원,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AI·5G기반 서비스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다수·다종의 로봇을 활용한 융합모델 실증사업의 첫 사례로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에 배달로봇, 물류로봇, 방역순찰로봇 등을 활용한 실증사업을 소개하고 시연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산업부는 그간 서비스로봇 보급·확산을 위해 로봇별 서비스로봇 활용 실증사업, 수요기반 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사업 등을 추진해 왔으나, 이번처럼 다수·다종의 로봇을 활용한 대규모 실증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처음이다.

대규모 실증사업을 통해 쇼핑몰 등 국민들이 자주 찾는 친숙한 공간에서 로봇을 활용한 융합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제공해 로봇제품 및 서비스의 개선점을 찾고 로봇친화적 환경을 조성을 위한 과제를 발굴하는 것이 동 사업의 목표다.

이번 실증사업에서는 5G 통합관제 시스템을 이용해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에 △배달로봇 2대, △물류로봇 8대(자율주행형 4대, 추종형 4대), △방역·순찰로봇 2대, △바리스타로봇 1대, △홍보·안내로봇 2대로 총 5종 15대 로봇을 실증할 예정이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배달로봇이 카페에서 제조된 커피를 지하상가 상인들에게 배달하고, 물류로봇이 유모차를 끌고가는 행인의 짐을 싣고 따라다니는 등 상인과 쇼핑객을 위한 로봇서비스를 시연했다.  향후 실증사업이 본격화되면 상인들과 시민들은 이곳 지하상가에서 로봇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 볼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