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시대’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홈 특허출원 증가
‘비대면 시대’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홈 특허출원 증가
  • 홍석범 기자
  • 승인 2021.10.1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시대에 재택근무, 재택치료 등 가정 내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건강관리, 홈엔터테인먼트 등 스마트홈 기술에 대한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스마트홈 관련 국내 출원은 지난 2009년 56건에서 2020년 140건으로 최근 10여년 사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 분야별로 ‘스마트홈 가전’ 510건(40.5%), ‘건강관리’ 289건(23.0%), ‘보안 서비스’ 254건(20.2%) 및 ‘스마트 전력제어’가 205건(16.3%)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홈 가전’과 ‘건강관리’ 분야의 특허 출원이 많았는데, 이는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홈엔터테인먼트와 원격의료 수요가 커짐에 따라, 이와 관련된 출원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적별 출원 비중은 내국인이 83.3%로 외국인(16.7%)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출원을 하고 있으며, 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 기업 790건(67.5%), 개인 237건(20.3%), 대학 96건(8.2%), 연구소 47건(4.0%) 순으로 기업과 개인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스마트 홈 기술이 국내산업(가전제품, 의료기기 등)과 융합돼야 하는 점에서 내국인 출원 비중이 높고, 다양한 응용서비스 개발이 가능한 점에서 개인 출원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출원인은 엘지전자(122건), 삼성전자(82건), 샤오미(20건), 헤드워터파트너즈(19건), 구글(11건) 등이 차지해 엘지전자와 삼성전자가 국내 출원을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삼성전자와 엘지전자는 IP5 특허청 출원에서도 각각 340건, 275건으로 1, 3위를 차지하고 있어 스마트홈 기술 분야에 대해 국내외에서 활발히 특허출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존 백색 가전제품에 대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스마트홈 분야에서도 글로벌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