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시각지능 딥뷰 기술로 시민안전 지킨다
ETRI, 시각지능 딥뷰 기술로 시민안전 지킨다
  • 홍석범 기자
  • 승인 2021.11.19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CCTV 영상에서 쓰러진 사람을 실시간으로 탐지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도심 안전사고 예방 및 신속대응을 위해 시각 인공지능 ‘딥뷰(DeepView)’기술을 대전광역시에 본격 적용한다고 밝혔다. 시각지능 딥뷰는 도심지역에서 주취자, 노숙자, 실신 등 쓰러진 사람을 실시간 탐지하는 행동인식 AI 기술이다. 

대부분의 기존 행동인식 기술은 먼저 사람을 탐지하고 자세를 인식하는 2단계 구조로 이루어진다. 따라서 서 있는 사람에 비해 비정형 자세의 사람, 즉 웅크리거나 쓰러진 사람은 잘 탐지하지 못하는 등 미탐지가 많았다. 

시각지능 딥뷰는 CCTV 영상 속 사람의 18가지 관절 포인트 및 6가지 자세 정보 등을 종합해 행동을 정확하게 인식한다. 연구진은 연관성이 높은 데이터를 동시에 이해해 판단하는 최적의 딥러닝 모델을 개발해 비정형 자세 인식률을 획기적으로 개선했으며 탐지 시간을 단축했다.

ETRI는 본 기술의 핵심이 사람 영역과 세부 관절 위치, 자세 데이터를 동시에 활용해 사람의 행동을 정확하게 인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단계별로 행동을 인식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판단 요소를 동시에 고려하는 모델을 개발해 실제로 특정 영역에서 사람이 쓰러졌는지 아닌지 등을 자동으로 검출하는 것이다

연구진은 자체적으로 구축한 5만 5천여 건의 다수의 사람을 포함하는 이미지 데이터와 9만여 건의 사람 영역, 세부 관절 위치, 자세로 구성된 고품질 데이터셋을 딥러닝 학습에 함께 활용하면서 정확도를 높일 수 있었다. 사람이 쓰러지는 경우 어느 때보다 즉각적인 실시간 대응 및 골든타임 확보가 중요하다. 딥뷰는 CCTV 영상 관제 시스템과 연동해 쓰러진 사람을 실시간으로 탐지해 관제센터에 알린다.

이처럼 시각지능 딥뷰 기술이 본격 적용되면 광역 감시를 통해 CCTV 관제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112, 119 등과 연계해 사고의 신속한 대응 및 예방으로 시민안전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ETRI는 대전시와 협력해 6월부터 본 기술에 대한 실증을 수행 중으로 향후 지속적인 학습데이터 보완을 통해 정확도를 높여나갈 방침이다.  또한, 모델 안정화, 채널 확대를 위한 경량화 작업 등을 병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