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AI기반 '스트레스 관리 플랫폼' 만든다
ETRI, AI기반 '스트레스 관리 플랫폼' 만든다
  • 홍석범 기자
  • 승인 2022.02.1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 형태로 스트레스 측정부터 맞춤형 솔루션 제공까지

국내 연구진이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근로자의 생체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트레스를 측정·분석하고 솔루션을 제공하는 인공지능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AI가 적용된 정확한 스트레스 측정과 관리를 통해 건강 관리가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생체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스트레스 상태를 분석 후, 개인 맞춤형 스트레스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들어서면서 스마트워치, 스마트밴드 등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한 헬스케어 산업의 기술력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

그러나 건강상태 측정 기술과 달리 직장 스트레스 솔루션과 연동되는 기술은 미비한 실정이다. ETRI가 개발하고 있는 플랫폼 ‘웰마인드’는 앱 형태로서 스트레스 관리의 전 주기를 책임지는 기술이다.

기존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한 스트레스 관리는 맥파, 심전도, 뇌파, 피부전도도, 피부온도 등 다양한 생체신호를 수집하지만, 개인이 느끼는 스트레스 유발요인이 다양해 상당한 오차가 발생할 수 있다.

웰마인드는 웨어러블 기기뿐 아니라 센서와 연동해 온도, 습도, 소음, 미세먼지, 조명 등 근무환경 분석 및 근무시간, 업무 스케쥴 등 작업정보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 더욱 정밀하게 직장에서의 스트레스를 측정한다. 또한 웰마인드의 AI 분석 모델은 수집된 모든 데이터를 학습데이터와 비교·분석해 근로자의 스트레스 상태를 판단한다.

연구 책임자인 김현숙씨는 "데이터를 수집하고 정제하는 기술이 핵심"이라며 "현재 분석 모델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학습 데이터를 축적하는 단계"라고 덧붙였다. 실시간으로 직무 일정을 모니터링해 업무 스케쥴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스트레스 해소법을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사용자의 스트레스 정도와 선호도에 따라 차 마시기, 음악 듣기, 스트레칭하기, 명상 등 가장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이밖에도 앱을 통해 스트레스 해소 전·후 상태변화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스트레스 관리가 용이할뿐 아니라 근로자의 업무능률 및 생산성 향상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연구진은 현재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VR 콘텐츠 제작을 완료했으며 연구원 내 리빙랩을 구축해 스트레스 측정 및 솔루션의 효과성을 검증하고 있다. 향후 연구진은 AI 분석 모델의 완성도를 높여 직장인을 대상으로 최적화 후 활용처를 넓혀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