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텔레컨스와 차량용 HUD 서비스 개발 사업협약 체결
SK텔레콤, 텔레컨스와 차량용 HUD 서비스 개발 사업협약 체결
  • 홍석범 기자
  • 승인 2022.03.16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텔레컨스 박성민 부사장과 SKT 신상욱 AI 서비스 담당이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텔레컨스 박성민 부사장과 SKT 신상욱 AI 서비스 담당

SK텔레콤은 완성차 내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인 텔레컨스와 차량용 Head Up Display(이하 HUD)와 연동하는 서비스에 ‘누구 소프트웨어 개발 킷(이하 누구 SDK)’을 탑재해 안전 운전을 돕는 서비스 개발 관련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SKT와 협약을 맺은 텔레컨스는 2004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국내외 완성차 내비 소프트웨어 개발뿐만 아니라 항공, 해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교통수단 이용자에게 안전한 경로 안내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 개발 기업이다.

텔레컨스는 2020년 1월부터 티맵모빌리티의 TMAP API를 활용해 보급형 HUD (서비스명 THUD) 서비스를 순정 HUD 옵션에 가까운 방식으로 스마트폰과 연동하는 제품을 출시해왔으며, 출시 1년 만에 10만 명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HUD는 운전자의 주행 방향이나 주행속도, 현재시간, 안전운전 관련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차량의 앞유리에 표시해 운전자의 안전운행을 도와 사고를 예방하는 주요 차량 옵션 장치이다. 하지만 차량구매 시 순정 HUD 옵션 가격이 높아 운전자의 구매 접근성에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번 SKT와 텔레컨스 간의 사업협약을 통해 HUD 서비스는 운전자 음성을 통한 길 안내는 물론, 향후 HUD와 연결된 앱을 통해 날씨와 음악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으로 누구 AI 플랫폼을 통해 운전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